태그 : 안생겨요

이상형이 마음에 들지 않는 이유


목소리 좋은 여자가 좋다는 둥 하는 글을 쓴 뒤에 바로 할 얘기는 아닌 것 같긴 한데,

이 나이 먹도록 변변한 연애경험도 제대로 없는 나지만, 이런 나도 일종의 썸 관계? 같은 게 있던 적이 있다. 오래된 친구의 소개로 만난 여자분이었는데, 비록 오래가지는 못했지만 그나마 날 연애 대상으로 봐준 고마운 분이다.

그 분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였다. (게다가 혼전 순결주의자) 처음엔 그런 걸 비록 알리기는 했으나 크게 상관하지 않고 만나기는 했지만, 어쨌든 신앙을 중요하게 생각하던 분이고 시간이 흐르며 나에게도 결국 그 조건을 지속해서 이야기했다. 정식으로 사귀고 결혼을 하기 위해서는(그분은 커플이 되면 결혼까지 가는 걸로 생각하고 계셨다.) 그분은 어쨌든 나도 교회에 다니기를 원했다. 아실 분은 아시겠지만 난 한때 기독교와 애증관계(?)였긴 하지만 지금은 그저 제다이교에 귀의해 우주 만물에 깃든 포스를 믿는다.(-_-)

난생처음 몇 번의 데이트다운 데이트도 해보고, 그저 내 느낌일지는 모르겠지만 나름 분위기는 괜찮았던 것 같은데, 결정적으로 고백할 때가 문제였다. 마음은 그 전에 전했으나 일종의 행사(?)는 필요하지 않나. 백화점에서 산 목걸이와 꽃다발 등으로 프로포즈를 했었는데, 그걸 듣는 순간 그분은 딱 잘라 그 조건을 먼저 내세웠었다. 그것에 대한 (긍정적인)답변을 듣지 않고는 더 이상 관계를 진전시킬 수 없다고 했다.

어쩔 수 없이 나는 평소에 종교와 (특히)기독교에 대한 평소 내 생각을 구구절절 늘어놓게 되었다. 이게 잘한 일인지 잘못 한 일인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어쨌든 이런 생각들을 숨기고 단순히 교회에 나간다고 해 봐야 마음이 없는 겉치레가 될 게 뻔하고, 그것은 상대방을 속이는 일이 될 뿐이다.

그러나 나는 그렇게 조건을 내세우고 이에 따라 나를 거르려는 것 자체가 순간 거부감으로 다가왔다. 나라는 사람보다 그 조건에 만족하는지가 더 중요하다는 것은, 그 조건에 더욱 들어맞는 사람이 나타나면 나는 언제든 갈아치울 수 있다는 걸 의미하지 않는가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 마치 면접관 앞에 서서 결과를 기다리는 사람의 기분이었다. 나에 대해 점수를 매기고 등급을 나누고 이에 따라 가/부를 결정하는, 서로의 마음보다는 내가 그 잣대에 맞는지가 더 중요한 듯한.. 그렇게 해서 내 뒷다리쯤에 (검)이라도 찍어줄 겐가.

종교라는 게 뭔지, 결과적으로 그분과 나는 연락이 끊긴 채로 더이상 만난 적이 없다. 후일 들은 얘긴데, 주선해준 친구의 말에 따르면 애초에 그 분은 나에 대해 남자로서의 매력을 그다지 느끼지 못했다고 한다. 만나서 놀면 편하고 좋긴 한데 그냥 동성친구들이랑 노는 거랑 별 다를 게 없다고 느꼈다나. 어찌보면 위의 종교 얘기는 핑계일 수도 있다. 이성으로서의 끌림이 강했다면 내걸지 않았을 조건이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프로포즈라는 이벤트에 조건을 내걸고 사람을 잘라내는 것을 보면서, 난 그 때 이 여자는 나를 그렇게 이성으로 좋아하지는 않는구나 라는 걸 직감했던 것 같다. 결국 인연이 아니었던 거지..

어쨌든 그래서 그런지, 이상형이든 뭐든 무언가 조건을 두고 이에 맞는 사람을 고르겠어! 라거나 혹은 내가 가진 조건이 이러이러하니까 이 사람은 이게 안맞아서 안돼 라는 식은 그리 좋게 보이지 않는다. 사람을 사귈 때 좋은 면을 바라보고, 마음에 드는 구석을 찾기에도 시간이 모자라지 않나.


p.s 연밸에 올라온 이상형 글들 중 나랑 맞는 게 하나도 없어서 이러는 거 아니다-_- 정말로..;;;

by highseek | 2012/08/05 21:31 | 트랙백 | 덧글(19)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