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답이없다는점에서

연애교본

소개팅법

일전에 이런 글을 올려놓았었다. 꽤나 시간이 지나긴 했는데, 그동안 이러저러한 일들이 있어 마땅히 글 쓸 시간이 없었다는 건 핑계고, 사실 솔직히 말하자면 나는 이런 이야기를 할 자격이 되는지 의문이다. 세상 누가 남의 인간관계에 배놔라 감놔라 할 수 있겠는가.

많은 분들이 덧글을 다셔서 윗 글에 나온 소개팅남의 이러저러한 문제들을 이야기해 주셨다. 너무 평범해서라는 의견부터, 재미가 없다는 의견, 너무 맞춰주려고만 한다, 또한 관계를 이어나가려는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 등등. 물론 다 맞는 말이다. 기본적으로 원글의 소개팅남은, 자신이 누구인지, 어떤 사람인지, 상대방 여자가 마음에 드는지 앞으로 어떤 관계로 이어나가고 싶은지 등등을 하나도 노출하지 않고, 의례적인 만남만을 끌었을 뿐이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객관적인 눈으로 보았을 때 진단할 수 있는 것, 즉 누가봐도 알 수 있는 사실이다.

그런데 그런 사실을 아는 것이 과연 남자에게 도움이 될까?

당최 어쩌란 말인가. 예의를 안지키면 비매너남으로 찍히고, 예의를 지키자니 자신을 드러낼 수가 없다. 호감을 표시하자니 추파를 던지는 진상남이 될 것이고, 감추자니 재미없는 남자가 된다. 온갖 연애메뉴얼을 보면 이렇게 하라고 했는데. 외모가 문제라고 성형도 해보고, 몸매가 문제라고 운동도 해보고, 옷차림이 문제라고 스타일도 바꿔보고, 별짓을 다해도 안되는 이유가 있는 거다.

소개팅에 실패하는 당신의 진짜 문제는, 다름아닌 인터넷에서 갖가지 쓰레기같은 소개팅법, 연애하는 법 따위의 메뉴얼이나 읽으면서 당신 자신을 없애는 데에 있다.

본질적으로 질문을 던져보자. 당신은 대체 누구인가?

소개팅은 서로의 매력을 보고 호감이 가면 만남을 이어가기 위한 자리이지, 당신을 평가하기 위한 자리가 아니다.

무엇이 되었든 그것은 당신 자신의 특성이며, 어찌보면 매력이다. 인터넷에 떠도는 메뉴얼 따위에서 이야기하는 남자는 이래야 한다, 이래야 한다 같은 것들 아무리 지켜도 그것은 당신의 매력을 어필하지 못한다. 물론 깎아먹을 위험은 줄여주겠지. 하지만 중요한 것은 당신과 마주하고 앉아있는 상대방이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떤 기분을 느끼는가이지, 당신의 행동이 메뉴얼대로 따라갔느냐가 아니다. 조금 극단적으로 이야기해서, 상대방이 당신에게 호감이 가서 콩깍지가 씌였다면 검은 바지에 흰 양말을 신든, 코털이 삐져나왔든 무슨 상관이랴.

남자가 원하는 것이 여자의 매력이듯, 여자가 원하는 것은 남자의 매력이다. 여기서 말하는 매력에 어떤 것이 해당할 지는 사람마다 다르다. 이 코드가 맞으면 좋은거고, 아니면 아닌 거다. 소개팅에 실패한다고 그것은 결코 당신이 모자라서가 아니다. 다만 여자가 당신에게서, 자신이 찾는 매력 요소를 찾지 못했을 뿐이다.

리드하는 방법이니, 대화하는 법, 배려하는 법 등등 수많은 방법이 널려있는데, 본질적으로 다 쓸모가 없는 이유는, 이런 것들은 모두 매력을 높일 수 있는 가능성을 위한 방법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그것이 상대방에게 매력포인트로 작용한다면 도움이 되겠으나, 그렇지 않을 확률도 상당히 높다. 알아두면야 좋겠지만, 그것대로 하면 뭔가 된다거나 하고 생각하면 착각이다. 그렇게 (메뉴얼적인)여성의 대화법과 배려와 사고방식등에 맞춰주는 것이 정통해서, 당신의 남성적 매력을 어필할 수 있겠는가? 여자는 그런 남자에게서 남자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까? 그냥 동성친구들을 만나는 것과 다를 게 뭔가. 물론 많은 사람들이 추천하는 항목이라면, 그것을 매력포인트로 삼는 사람이 그만큼 많다는 반증이기는 하다. 그러나, 세상 여자들을 다 만나고 다 사귀어볼 텐가? ...나부터 그래보고 싶지만. -_-

어쨌든, 중요한 건 인터넷에 널린 수많은 사례들이 아니다. 바로 당신 눈앞에 있는, 당신과 함께 자리를 하고 대화를 나누는 상대방인 것이다.

당신은 그 앞에서 평가를 바라는 학생마냥 전전긍긍할 필요도 없고, 실수를 하지 않을까 초초해 할 필요도 없다. 서로 마음에 들면 사귀는 거고, 안 들면 그뿐이다. 여기에 성공했다고 잘난 것도 아니고, 실패했다고 당신에게 문제가 있는 것도 아니다. 당신의 자존심을 구겨가면서까지 그 앞에서 떨 필요는 없다. (높은 확률로)상대방이 그런 것을 바라지도 않을 것이고.

그저 당신이 가진, 당신의 매력을 보여줘라.

by highseek | 2012/02/26 23:31 | 트랙백 | 덧글(15)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