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치



마르크스의 자본론에 따르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은 정직한 노동이다. 노동을 통해 이윤을 창출하는데 창출된 잉여가치를 자본가가 가져가기 때문에 사회주의 경제학에 따르면 노동시장은 본질적으로 착취구조다. 



사회주의 경제학에서 가치 라는 개념은 그리 단순하지 않다. 가치는 내재적인 무언가이며, 노력으로 흘린 피와 땀이고, 숭고하고 인간이 추구해야 할 어떤 것이다. 내 앞에 있는 수박주스는 한잔에 4천원을 받는데, 이 수박주스가 한잔에 4천원을 받는 이유를 사회주의 경제학적으로 설명하자면 이렇다. 농부들이 내내 땀흘려가며 수박을 키우고 그 수박을 유통업자들이 열심히 날라다주며 그렇게 온 수박을 주스 만드는 분들이 적당한 비율에 맞춰 수박주스를 만들어준 그 모든 노력들이 가치가 있으므로 그 가격이 정당하다고 얘기한다.



그러나 자본주의 경제학에서 가치는 그저 가격일 뿐이다. 수박주스가 4천원인 이유는 다른게 아니라 그저 수박주스가 맛있기 때문이다. 맛있으니까 사람들이 사는거고 수요공급의 선이 4천원에 맞았으니 4천원인 거다. 수박주스가 더 맛있고 인기있다면 5천원 넘어 6천원도 될 수 있는거고, 맛이 없으면 더 떨어지기도 하는거다. 만약 수박주스가 맛이 없다면, 농부들이 수고하고 유통업자들이 수고하고 주스 만드는 사람들이 고생했다고 해서 맛없는 수박주스가 높은 가격을 받아야 할까? 못생기고 매력이 없는 남자가 들이댄다고 생각해보자. 맘엔 안들지만 어쨌든 열심히 노력하고 수고를 다하니까 그 남자를 받아줘야 할까?



이쯤 되면 자본주의가 "가치"를 너무 폄하하는게 아니냐 라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오히려 반대다. 자본주의에서 가치는 그저 가격으로 표기되는 것이기에, 오히려 다양한 가치가 인정될 수 있다. 사회주의에서는 "노동"만이 유일한 가치창출의 수단이기에, 노동으로 창출되지 않은 다른 부가가치들을 인정하지 않는다. 자본가들을 착취자로 바라보는 이유도, 회사 경영과 방향 결정이라는 회사를 이끄는 중요한 업무들과 책임들을 "노동"으로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체계에서는 엄마들은 일하지 않기 때문에 월급도 받으면 안되고, 목사님도 일하지 않기 때문에 돈을 받으면 안된다. 어찌 이런 신성한 가치를 고작 돈 따위로 평가할 수 있단 말인가?



그러나 자본주의 경제학에서는 어찌됐든 가격이 되면 그것이 가치다. 그리고 가격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가치를 인정한다. 엄마에게 월급으로 3백을 주면 그것이 곧 엄마의 가치가 되는거고, 목사가 헌금으로 1억을 받으면 그것이 곧 가치가 되는거다. 이유가 뭐가 됐든 가격을 부여하면 그것이 가치가 되는거다. 그 가치에 이유를 얘기하는 건 그 다음 얘기다.



자본주의 경제학에서는 가치 란 단어에 그렇게 심오한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다. 가치는 시장경제 체제에서 해당 대상이 얼마나 대우받느냐를 나타내는 것 뿐이며, 그것은 가격으로 구체화된다. 자본주의 경제학에서는 가치 란 단어에 심오한 의미부여를 하기보단, 가치가 어떻게 변화하느냐 혹은 가치창출이 어디서 이루어지고 어떤 흐름을 가지느냐 등을 더 중요시한다.




by uuu | 2019/07/08 10:25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myding.egloos.com/tb/417291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으음 at 2019/07/10 11:49
'사회주의자'들은 노동자들이 생산과정과 사회 생활 속에서 경험하는 고통이 '자본주의의 문제'라고 인식하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하는게 정확할 겁니다.

생산공정과 생산기계를 창안해내고 더 효율적으로 개선하는 작업이 가치있고 중요하겠지만, 공정과 기계가 노동자들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상황을 실제로 경험하면서 그런 고통을 무시하는 사람들을 상대로 '적대감'을 가지지 않기란 어려운 일입니다.

댓글을 읽고 화가 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생생한 분노'가 실제 (주로 하청) 공장에는 존재합니다. 경영자와 조폭의 구분이 애매해지는 사회적 공간을 '시장'으로 포장하려는 시도는 정치인과 조폭의 구분이 애매해지는 사회적 공간을 '통치'로 포장하려는 시도와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노동자'와 조폭의 구분이 애매한 사회적 공간을 '사회적 저항'으로 포장하려는 시도도 비슷한 위험을 안고 있지만, 문제는.....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