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동 여경 관련




1.
해당 여경은 나름의 최선을 다했다. 체력적으로 밀리는거야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이 여경에게 남자경찰과 똑같이 범죄자를 제압할 것을 주문하는 건 가혹하다. 게다가 현실적이지도 않다. 남성과 여성의 신체적 체력 차이는 인정해야 할 부분이지, 무시할 일이 아니다. 해당 여경이 경찰 자질이 없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경찰의 업무도 여러가지고, 그중에는 여경에게 적합한 일도 있다. 다만 현장출동과 범죄자 제압 등의 일에 맞지 않을 뿐이다.



2.
경찰의 일에는 범죄자 제압만 있는게 아니다. 민원상담이나 각종 행정절차, 소송/고소 등의 민원안내 등도 있고, 사건들에 따른 각종 행정/서류처리들도 있다. 범죄자도 강력범죄자만 있는거 아니고, 사기사건이나 시시비비를 가리는 수많은 일들이 있다. 여성 관련 범죄도 있고, 여성 범죄자들도 있다. 예를들어 성매매 여성 단속은 법적으로 여경을 동행하고 해야한다. 여성범죄자 몸수색 등의 일을 남자 경찰에게 맡기기는 어렵다.



3.
그렇다면 문제는 자명하다. 여경이 잘할 수 있는 일과 남자경찰이 잘할 수 있는 일이 있는데 이를 잘 구분하지 않고, 주취자 난동부리는 현장 같은데에 무리하게 여경을 투입해버리는 경찰시스템의 문제다. 이게 이렇게 된 원인에는, 작년 한창 혜화역에서 있었던 "여경 비율 90% 채워라" 같은 식의 비합리적인 시위와, 또 그걸 수용하려 했던 정부 및 경찰당국의 책임이 크다. 무리하게 여경 비율을 확대하려는 정책을 펴다보니 어쩔 수 없이 여경들이 현장직으로 내몰리게 되고, 그 피해는 국민 치안 불안으로 돌아온다.



4.
이는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국가의 문제고 시스템의 문제다. 이를 해당 여경 개인의 일탈이나 개인적인 문제인 양 호도하고 해당 여경분에게 비난의 화살이 돌아가는 건 옳지 않을 뿐더러 실익도 없다. 우리는 그 개인의 책임을 물을 것이 아니라 더 나은 치안시스템 구축을 위해 논의하여야 한다. 이를 자꾸 해당 여경 개인의 문제로 잘잘못을 따지는 쪽으로 초점을 맞추는 것은 논점을 호도하는 것이며 이번 사건이 우리 사회에 던지는 의미를 가려버리는 행위다. 언론과 경찰 당국이 자행하는 이런 논점 호도 때문에, 정작 논의되어야 할 경찰시스템에 대한 얘기는 진행되지 않고 해당 여경분만 억울하게 비난의 화살을 맞게 되고 악플에 시달리게 되는 것이다.



5.
남녀 특성상 각자 선호하는 일이 다르고 잘할 수 있는 일이 다르다는 건 생각보다 꽤나 증명된 일이다. 여성직종은 육체적인 노동강도를 덜 요구하며, 기계나 공업과 덜 관련되고, 반면에 인도적인 관심사(HUMAN)을 보다 중시하며 영업(BUSIN)이나 숙박(ACCOM)관련 서비스직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난다. 작업대상과 관련해서도 여성직종은 사람을 상대로 하는 작업(FP)에서, 남성직종은 사물을 상대로 하는 작업(FT)에서 각각 고도한 숙련을 요구하고 있다.(직종특성과 성별 직종분리 : 미국 노동시장의 사례를 중심으로, 황수경, 2001) 그렇다면 직무배분도 그에 맞게 이루어지는 게 맞다. 작년 혜화역 시위에서 여경 비율을 높이라고 했던 주된 이유도, 여성 피해자들을 상담하고 케어하는 일은 남성 경찰이 할 수 없고 여경이 필요하다는 게 주요 논지였지 않은가.





by uuu | 2019/05/21 11:42 | 트랙백 | 덧글(14)

트랙백 주소 : http://myding.egloos.com/tb/417064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ㅋㅋㅋ at 2019/05/21 12:35
가장 큰 문제는 페미언론에서 사실과 다르게 편집을 이용해서 잘 대응했다고 개소리를 한점이다.
한마디로 논란을 더 가중시킨짓이라는거. 여경에 대한 불신을 저런 언론이 가중시키는 짓거리를 하는점이다.
Commented by 타마 at 2019/05/21 13:09
이게 맞는 접근방식인데... 언론/정부/경찰 이놈들은 이걸 젠더이슈로 유도해서 논점을 흐리고 싸움질을 시키려 하고 있지요. 역겨운 현실...
Commented by 나인테일 at 2019/05/21 14:22
무능해서 현장을 잘 컨트롤 하지 못한 그 여경 본인의 문제 맞습니다
Commented by uuu at 2019/05/21 14:29
여경이 잘할 수 있는 일이 따로 있는데, 현장 컨트롤 안되는 여경을 굳이 현장에 내보내는게 문제지요. 경찰에 여경이 필요한 건 여경이 할 수 있는 다른 일들을 처리하기 위함이어야지, 무작정 똑같이 현장 내보내고 똑같이 해낼 걸 주문하는건 비효율적입니다. 상담 일이나 여성 관련 사건 처리, 여성 피해자 대응 같은 여경이 적합한 임무나 행정절차 서류업무 같은 걸 여경이 하고, 남자 경찰은 실제 치안력이 필요한 현장들, 범죄 수사와 검거, 순찰, 시민보호 등의 일에 보다 전념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보다 효율적입니다.
Commented by ... at 2019/05/21 14:45
여경이 잘할 수 있는 일을 남경이 못하는 것도 아니란게 문제.
여경이 남경을 따라잡아야함. 보육원마냥 넌 아직 이건 못하니까 니 인생 책임져줄게란 보모 경찰 시스템이라니.
Commented by uuu at 2019/05/21 14:54
부드럽고 친절한 민원상담 같은 쪽에는 여경이 더 적합하죠. 그리고 위에 얘기한 여성범죄자 몸수색이나 성매매 여성 단속 같은 건 남경보다 여경이 나은 분야입니다. 일전에 여경의 동행 없이 성매매 여성을 단속하다 불안감에 도망치던 성매매 여성이 추락사한 사건이 있었죠. 여경을 동행하도록 돼있는데 여경이 없었다는 이유로 1억 6천만원의 배상금 판결이 났던 사건이었어요.

그리고 아무리 현장과 내근 모두를 잘하는 남경이라고 해도, 혼자서 모든 일을 다 할수는 없고 한사람이 현장 나가면 누군가는 경찰서 내에서 대기도 해야하고 누군가는 서류작성도 해야하고, 어떤 조직이든 분업이 일어나야 합니다. 위에 얘기랑 똑같은 얘긴데, 여경이 할 수 있는 일에 여경을 배치해서 행정업무나 기타 일들을 도우게 하고 하면 남경들은 그만큼 범인수사나 순찰에 전념할 수 있는거죠.
Commented by ㅇㅇ at 2019/05/21 15:22
전반적으로 시스템 개선에 초점을 두는게 맞지만 이글은 해당 여경이 최선을 다했다는 전제를 깔고 있는게 문제라고 봅니다.

남경이 주취자1 제압할 동안 주취자2에 대해 너무 소극적으로 대응하여 남경이 피해를 입음. 그리고 이미 남경이 제압해놓은 땅에 쓰러진 40-50대 주취자를 상대로 제대로 해보기도 전에 가게쪽을 향해 남성 시민을 불러내고 있었단 점을 들면 최선을 다했다고 단언하긴 매우 어렵지요.

시스템의 문제도 맞지만 해당 여경의 무능력함도 큰 문제입니다.
Commented by uuu at 2019/05/21 15:37
전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여경이 여자로서 갖는 체력적 열세는 어쩔 수 없는거고, 이 한계를 인정해야죠. 해당 여경은 자기 나름대로는 최선을 다했다고 봅니다. 일반 여경들이 긴급한 현장 나가면 무능해지는거야 당연한 일이란 거에요. 한계를 인정해서 애초에 여경이 그런 현장에 나가지 않게끔 해야하는데 그러질 않고, 여경에게 여경이 할 수 있는 것 이상을 요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든 것 자체가 문제라는 겁니다.
Commented by 夢の世 at 2019/05/21 20:28
여자니까 한계가 있으니 배려해주고, 봐 줘야 하나요?
여자이기전에 경찰입니다만...

남녀차이 인정하기 싫어하는게 페미 + 여초 + 정부
이 사람들 하는 소리가 여자도 할 수있다 라고 하는데요?

여경 자리 게속 늘리라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럴거면 그냥 여자 경찰만 있는 경찰서가 생기는게 나을 것 같네요.

그리고 정작 일선에서는 이런 이야기도 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80701175448112

링크 기사가 모든 여경을 대표하는 건 아니지만요.
Commented by uuu at 2019/05/21 20:35
남녀차이 인정하기 싫어하는 멍청한 사람들이 하는 소리죠. 그런 소리 들어주다 결국 이런 일 터진 거잖아요.

그리고 윗 글에 무작정 여경 비율 늘리는 거 반대라고 썼던 것 같은데..

아무튼, 똑같이 하기엔 여자니까 한계가 있고, 여자의 특성을 살려서 적재적소에 효율적으로 배치하자는 말입니다.
Commented by 夢の世 at 2019/05/21 20:46
uuu / 그러니까 그걸 들어주면 안돼는데, 뭔가 약점을 잡힌건지, 들어주니 문제네요.
바뀔 생각도 없는 것 같고.

여경 자리 늘리는 문제는 제가 좀 오해하게 덧글을 썼는데,
정부쪽에서 여전히 진행중이라는 거에요.

주인장님께 하는 소리는 아닙니다.
Commented by uuu at 2019/05/21 20:47
그러니 문젭니다. 대체 얼마나 사고들이 더 터져야 깨달으련지..
Commented by 피그말리온 at 2019/05/21 21:18
제 생각과 가장 비슷한 글이네요.
Commented by Fedaykin at 2019/05/23 18:52
소방관과 마찬가지로, 결국 아예 내근직 외근직을 따로 뽑아야 해결이 되는 문제인데, 현재 구조상 내근 외근은 서로 순환이되게 되어있어서 구조 자체를 한번에 바꾸지 않는 이상 쉽게 바뀌기는 어렵다고 들었습니다.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