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부장제



대부분의 페미니스트들은, 가부장제가 여성 억압의 원인이라는 주장을 받아들인다. 세상에 수많은 페미니즘이 있다 해도, 이 지점은 대동소이하다. 그들은 단 한번도 "이성애자 남성"의 정체성이 권력에서 배제되거나 억압당할 수 있다는 가정은 하지 않는다.


가부장제는 원래 남성 가장이 나머지 가족 성원들을 모두 통제하고 권력을 행사하는 대신 모든 책임도 떠안는, 역사적으로 특수한 가족 형태를 묘사하는 용어다. 그러나 페미니즘에서는 이것과 별개로, 굉장히 넓은 의미로 사용하는 듯하다. 가부장제는 말하는 사람마다 제멋대로 각양각색으로 사용하고, 심지어 그냥 여성억압과 동의어로 쓰기도 한다. 이쯤 되면 페미니즘의 가부장제 정의는 역사학에서의 정의와는 꽤나 떨어져버린다. 


페미니즘에서의 가부장제 개념은, 마르크스주의의 계급이론에서 출발한다. 페미니스트들은 마르크스의 계급이론에서 따와서 독자적인 여성 억압 이론을 만들었다. 이들은 성별 권력관계를 여성 억압의 본질로 규정하고, 남성과 여성을 생물학적으로 지배와 피지배의 관계로 파악했다. 그러나 이들의 이론은 결국 생물학적인 환원론으로 귀결되기 마련이다. 남성과 여성이 본질적으로 지배와 피지배의 관계로 파악하게 되면, 결국 실천적으로는 남녀 분리주의와 남성에 대한 계급투쟁으로 나갈 수밖에 없다.


이런 계급론적 관점에서, 가부장제의 물질적 토대를 밝히려던 시도도 있었다. 하이디 하트만은 여성의 노동력에 대한 남성의 통제를 여성억압의 근원으로 보았다. 남성 노동자들이 자본가와 공모해서 가족임금제도를 확립하여, 남자는 돈벌고 여자는 집안일하는 구조를 확립했다는 것이다. 이것으로 인해 남성이 여성을 통제하였다는 주장이다. 이런 주장은 현대 페미니즘 이론에서도 여전히 자주 등장한다.


문제는 가부장제가 정말 남성들의 음모이자 여성을 억압하기 위한 자본가와의 공모냐는 것이다. 자본주의 초기에 일부 남성 노동자들이 여성의 특정 직업에 진입하는 것을 반대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그것이 과연 여성을 억압하기 위한 것이었는가? 탄광에서 여성의 지하작업을 금지했던 것이나, 공장노동에서 여성의 노동을 제한했던 것은 여성에게 해로운 것이었는가? 현장 작업장에 유해가스나 유해물질들을 다뤄야 하는 작업들에 여성도 포함시키는 것이 여성에게 이로운 것인가? 70년대 청계천 방직공장의 여성노동자들은 굉장히 열악한 노동환경에 시달리고 있었다. 이런 환경에서, "인간으로써 어떻게 여자에게 하루 15시간의 작업을 강요하냐"며 따지며 "하루속히 신체적으로, 정신적으로 약한 여공들을 보호하라"며 몸에 불을 질렀던 전태일 열사는 가부장제와 여성억압의 주범이었는가? 제조업과 중공업 위주로 성장해온 산업사회의 구조에서 열악한 노동환경과 경제에 맞서 자신을 희생해온 건 누구인가? 산업사회 당시 남녀평등을 주장하며 성별 구분없이 노동자를 일터에 밀어넣었던 공산주의 사회는 과연 성공했는가?


여성은 남성으로부터 적절한 보호와 지지를 받지 못한다고 느낄 때 분노한다. 위험에 닥쳤는데 남자가 지켜주지 않을 때, 시댁과의 갈등에서 남자가 중심을 못 잡고 흔들릴 때, 임신 출산 등 여자 인생의 전환점에 곁에 있어주지 않을 때, 남편이 남편으로서 해야 할 가정 수호의 의무를 다하지 않을 때, 남편이 내 편이 아닌 남의 편이라고 느낄 때 여성들은 분노하고 좌절한다. 페미니즘 이론 대로 가부장제가 문제고 가부장제가 없어져야 한다면, 남자에게 저런 보호는 애초에 기대해선 안되었다. 말그대로 동등한 존재고 같은 입장이라면, 남성이 저런 의무를 더 짊어져야 할 이유는 없다. 이렇게 남성으로서의 의무와 책임, 사회화를 벗어던지자고 주장하는 게 바로 맨박스 담론이다. 이렇게 페미니즘에서 주장하는 대로, 남성성을 벗어던지고 본성을 회복하겠다고 하는 애들이 저기 일베 같은데에서 여자도 군대나 가라는둥, 결혼비용 반반이 당연하고 맞벌이가 필수라는둥 외치고 더치페이 주장하면서 김치녀 운운하는 애들이다.


우리나라의 100여년 역사 중엔, 사실 가부장제가 정착된 적이 드물다. 남자가 가정을 지켜야 하는데 가정생활은 내팽개치고 술이나 퍼먹고, 생활비 갖다줄 생각은 안하고 엉뚱한 짓만 하고 돌아다닌다. 여자를 책임져야 할 남자가 되려 여자가 먹여살려주길 바란다. 시댁이나 처가와 갈등이 생길 때 가장으로서 나서서 조율하고 하긴 커녕 문제만 더 키우는 경우가 많다. 여자가 힘든 일 있을 때 지지해주고 보호해줘야 할 남자가 되려 자기만 생각하면서 상처만 준다. 여자를 아끼고 지원해줘야 할 남자가 자기만 알고 상대를 부려먹으려고만 든다. 이런 것들은 바로 가정에서의 사회화가 덜된 남자들, 가부장적이지 못한 남자들이다. 


가부장적인 남자라면 응당 자기 여자를 지키고 보호하고 지지해줘야 한다. 생계부양은 물론이고, 집안일도 최대한 합리적으로 여자가 힘들지 않게 해줘야 한다. 시댁이나 처가 등과 갈등이 있을 때도, 한 가정의 대변자로서 나서서 원만하게 해결해야 한다. 자기 자신은 아프고 힘들더라도, 자기 마누라와 자식들 먹여살리고, 고통받지 않게 하는 게 최우선이 되어야 한다. 임신이나 출산으로 아내가 힘든 상황, 산후 우울증이나 갱년기 같은 힘든 시기들에서, 남자가 각종 뒷바라지도 책임지고 해줘야 한다. 가정 내의 여러 문제들에 성실하고 책임감있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 그게 남자다.




by uuu | 2018/11/14 15:33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myding.egloos.com/tb/416250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Scarlett at 2018/11/15 14:31
중간에 일베가 가부장제의 책임을 남성 혼자서 지지 않으려 하므로 가부장제와는 상관없다, 라고 언급하셨는데 일베나 디시같은곳을 눈팅한 저의 소감으로는 가부장제의 유리한 점은 자신들이 취하고 책임은 회피하고 싶어하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가정주부들은 집에서 남자 돈으로 꿀빨고 싶어하는 김치녀라고 욕하면서(여자도 맞벌이에 동참해야한다는 인식이 있죠) 집에서 삼시세끼 남자 밥 꼬박꼬박 챙기고 집안일 조신하게 잘하고 잠자리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주는 여자를 원하더군요.
메갈도 자신들의 이익만 취하려 하는 점에서는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만....
인간은 누구나 원래 권리는 누리고 싶고 책임은 지기 싫어하는 이기적인 면모가 어느정도 있는데, 요즘 일어나는 남녀분쟁을 보면 서로 그런 욕망이 노골화된 느낌입니다.
Commented by uuu at 2018/11/15 16:02
네. 가부장제는 책임이란 게 중요하거든요. 그리고 가부장적인 남자들은 맞벌이도 별로 선호하지 않아요.

일베 걔들은 자기만 아는 이기적인 애들일 뿐으로 보입니다. 뭔 사상이든 자기 유리한 쪽으로만 보는..
꼭 뭐든 자기 입맛대로만 골라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있지요.

:         :

: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